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도권 '강풍' 대비, 강수량 100㎜ 예상
김동필 발행일 2020-08-24 제2면
8호 태풍 서해안따라 북상할 듯
8호 태풍 '바비(BAVI)'가 오는 27일께 수도권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압계 영향으로 한반도를 관통하진 않지만,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수도권 등 지역에 바람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바비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80㎞ 인근 해상에서 시속 14㎞로 북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90hpa, 강풍반경은 240㎞, 중심 최대 풍속은 시속 86㎞(초속 24m)다.

태풍 경로에 영향을 줄 바람이 매우 약하고, 해수면 온도도 30도 내외로 평년보다 1~2도 높아 세력이 급격하게 강해질 전망이다. 서귀포 인근 해상에 인접할 26일 오전엔 중심기압이 945hpa, 최대풍속 시속 162㎞(초속 45m) 규모로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26일 제주 해상을 지나는 이번 태풍은 27일 오전엔 수도권 인근 해상까지 북상한 뒤 오후엔 북한 황해도 부근 연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강풍피해를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나라가 태풍의 위험반원인 오른편에 위치한 까닭이다.

태풍은 북상하면서 편서풍대에 들면 진행방향 오른쪽의 바람이 강해지게 된다. 26일 밤부터 27일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시속 144~216㎞(초속 40~6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비 피해도 우려된다. 24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7일엔 전국으로 비가 확대된다. 예상 강수량은 30~100㎜이고, 태풍 영향을 직접 받는 제주도 일부 지역은 최대 5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