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광복절 집회' 전세버스 4대 찾아… 사랑제일교회 '역학조사'는 무산
강기정 발행일 2020-08-24 제2면
137명 탑승 확인, 신원파악 난항

경기도 직접 조사 '서울시 반대'
경찰 '교인자료 확보' 압수수색


전국이 코로나19 대유행의 기로에 놓이면서, 대규모 감염이 발생한 사랑제일교회의 교인 명단 확보를 위해 경찰이 교회 압수수색까지 벌이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 역시 사랑제일교회 명단 확보를 위해 역학조사관을 보내는가 하면 도내 버스회사를 전수조사해 광복절 집회에 사용된 전세버스 4대를 찾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지난 21일 오후 8시 40분께부터 22일 오전 1시께까지 4시간여동안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해 교인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교회 내 PC에 저장된 교인 관련 자료를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분석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이 교회는 900명 규모의 교인 명단을 방역당국에 제출했지만 실제 교인 규모는 적어도 2천명 이상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사랑제일교회 직접 조사 가능성을 시사했던 이재명 도지사가 대규모 역학조사지원반을 꾸려 사랑제일교회로 향했다가 서울시 반대에 부딪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지사는 "지금 이 순간에도 1천370만 도민들이 생명을 위협받고 있다. 저는 최고 안전 책임자로서 과잉 행정이라는 비난을 받더라도 감염원을 찾아내 확산을 조기 저지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동시에 도는 도내 버스회사를 전수조사해 광복절 집회 현장으로 향한 전세버스를 발견, 해당 버스에 137명이 탑승했던 사실을 파악했다. 다만 버스를 계약한 집회 주최 단체가 역학조사에 협조하지 않아 탑승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어, 해당 단체에 대한 고발 등을 검토 중이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이 지사는 "광복절 집회 참석자 명단 확보와 신속한 검사가 가장 시급한 일"이라며 "누구도 예외 없이 검사받아야 함을 반드시 인지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