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 '2차 충격' 오면… 3분기 'V자 반등' 물거품
황준성 발행일 2020-08-25 제10면
2020082401000974600050761

OECD, 올 '-2.0%' 역성장 예상
정부 '비대면 소비' 활성화 모색


최근까지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던 한국 경제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으로 올해 성장률이 -2%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3분기에 기대했던 'V'자 경기 반등이 사실상 물 건너간 형국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경기도 등 수도권에 한정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국내외 경제 전망기관이 제시한 '비관적인 시나리오'의 현실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지 않는다면 올해 한국 성장률이 -0.8%를 기록하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2차 충격이 발생하면 -2.0%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 그래프 참조

아울러 한국은행(-1.8%), 한국개발연구원(-1.6%), 자본시장연구원(-1.9%)도 감염병이 전 세계적으로 재확산하는 등 상황이 비관 시나리오대로 흘러간다면 역성장의 골이 깊어진다고 내다봤다.

정부도 코로나19 재확산이 심상치 않자 경기 판단을 비관적인 분위기로 점차 선회하고 있다. 3분기 경기가 'V자' 반등할 가능성이 사실상 사라졌다고 보는 것이다.

3분기 V자 반등론은 2분기에 3.3% 역성장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3분기에 코로나19가 진정되면서 2~3% 안팎으로 오를 것이라는 희망의 시나리오였다.

아직 정부는 최근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이른바 '2차 충격' 시나리오로 전개될 가능성까지는 크지 않다고 보고 있다. 경제전망 기구들이 제시한 2차 충격 시나리오는 단순히 코로나19 확진자의 재유행뿐 아니라 생산이나 소비 등 재유행에 따른 경제주체들의 반응까지 함께 보는 개념이다.

다만 이런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는 8대 소비쿠폰의 소비 방식을 비대면으로 전환하는 등 소비 활성화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일정 부분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보고 기존 소비활성화대책을 보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차 충격을 막는 핵심은 소비 활성화"라면서 "다만 소비 활성화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소비 방식을 비대면으로 바꾸는 방식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