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여야, 코로나 재확산 '네탓 공방' 격화
정의종·이성철 발행일 2020-08-25 제4면
여 "8·15집회 참가자 검사 권고를"
야 "8·12부터 감염확산 정부 책임"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두고 여야 간 책임 공방이 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보수단체와 일부 교회들이 주도한 8·15 광화문 집회가 코로나 재확산을 야기했다"면서 미래통합당의 책임이라고 거론하며 방역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에 방역 협조 의지가 있다면 집회 참가자에게 지금이라도 진단검사를 강력히 권고해야 한다"며 "그것이 그토록 어려운 일인지 통합당의 태도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통합당이 전광훈 목사와 사랑제일교회의 방역 방해행위를 비판하지 않는 게 아니라 못하는 것이라고 국민들은 생각한다"며 "통합당은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께 사죄하는 게 방역 협조의 첫걸음"이라고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부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의 코로나 검사 불응과 관련해 "정부는 전원 고발과 구상권 행사도 불사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방역을 위한 행정명령을 어긴 단체와 개인에게 불관용과 최대 처벌 원칙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코로나 재확산의 책임을 야당에 돌리는 여당의 태도를 '코로나 정치'로 못 박고 "방역에 집중하라"고 응수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쓸데없는 정쟁을 지양하고 방역과 확진자를 치료하는 데 전력을 다하는 게 최선"이라며 "정부가 순수하게 방역과 치료를 얘기하지 않고, 정치 쟁점화하니 문제가 복잡해진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최장 잠복기를 고려할 때 지난 8월 12일부터 대량 감염이 발생했다"며 "2차 대유행을 막지 못한 것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정의종·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