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 환경국 '셧다운'… 폐기물 회의에 확진 서구 직원 참석
김민재 발행일 2020-08-25 제1면
간부들 자가격리… 정책 발표 차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서구청 공무원이 인천시의 폐기물 정책 관련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돼 인천시 환경국이 '셧다운' 됐다.

24일 인천시에 따르면 서구청 직원 A씨는 지난 22일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스스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이 A씨의 동선을 파악한 결과 지난 19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10개 군·구 자원순환 담당자 회의에 참석했는데 이 자리에는 인천시 환경 관련 국·과장도 동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다음날 이재현 서구청장과 김교흥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폐기물 정책 관련 서구 주민 간담회도 참석했다.

인천시는 즉시 본청에 있는 자원순환과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또 관련 회의 참석자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모두 2주 동안 자가격리됐다. 이재현 구청장과 김교흥 의원도 자가격리 대상이 됐다. 이들은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9월 중순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를 위한 세부 시행계획을 발표하고, 관련 정책에 속도를 낼 예정이었지만 담당 간부들의 자가 격리로 계획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관련 용역 중간보고회도 잠정 연기됐다. 또 군수·구청장이 모인 자리에서 의견을 나눌 예정이었지만 역시 뒤로 미뤄질 전망이다.

코로나19가 공직사회를 덮치면서 인천시의 주민 의견 수렴과 현장 소통에도 큰 차질이 예상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9월 초로 예정된 서해5도 방문 일정을 취소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