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국회, 25일부터 2주간 출입 인원 최소화…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도 연기
강기정 입력 2020-08-24 23:14:17
코로나19 대유행 조짐에 국회가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2주간 출입 인원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의원회관과 국회도서관 내 회의실·세미나실 등의 이용도 전면 중단했는데, 이러한 상황 속 25일 예정됐던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도 잠정 연기됐다.

당초 도는 2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소득, 자산 등과 관계 없이 무주택자면 누구나 입주할 수 있는 경기도의 장기공공임대주택 모델인 '기본주택'에 대해 토론회를 열 예정이었다. 국회의원 22명도 공동주최자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지난 20일 서울시가 10명 이상 모임 금지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하자 개최를 연기하기로 했다.

그에 앞서 지난 20일에는 우원식의원실이 주최하는 'KTX 수도권 동북부 연장을 위한 토론회'가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취소된 바 있다. 해당 토론회에는 안병용 의정부시장과 남동경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이 패널로 참석키로 돼있었다.

이처럼 각종 토론회 등이 잇따라 취소되고 있지만 외부에서 국회에 방문하는 인원이 하루 평균 1천명이 넘는 상황을 감안, 방역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2주간 회의실·세미나실 등의 이용을 중단했다는 게 국회 측 설명이다. 다만 본회의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 등은 의사 정족수를 충족하는 수준에서 운영토록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런 당부 사항을 담은 친전을 의원 300명 전원에게 보냈다. 한민수 공보수석은 "국회가 이미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나, 외부 방문 인원이 하루 평균 1천명이 넘는 등 방역 사각지대가 존재한다. 한단계 높은 선제조치를 시행하라는 박 의장의 지시가 있었다"고 전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