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프로야구 끝내기안타 쳐도… "물 뿌리지마"
송수은 발행일 2020-08-26 제15면
KBO, 코로나19 대응 지침 강화
더그아웃·라커룸 마스크 의무화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3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전국적 확대 시행에 따라 프로야구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강화했다.

KBO는 25일 코로나19 대응 전담팀(TF) 회의를 열고 선수단의 경기 중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국내 프로야구 선수들은 경기 중 그라운드 외 더그아웃과 라커룸 등 전 구역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불펜에서 연습 투구를 하는 투수와 포수는 의무 착용 대상에서 빠진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전국 KBO리그 모든 구장에서 적용, 시행된다. 경기 전 훈련 시라도 마스크 착용을 강력 권고한다. 선수 간 1m 이상 거리두기는 적극 준수해야 하며, 더그아웃 곳곳에 손 세정제를 두고 선수들이 경기 중에도 수시로 사용토록 권고키로 했다.

특히 선수단이 경기 중 침 뱉기와 맨손 하이파이브, 물 뿌리기, 더그아웃 내 마스크 미착용 등 예방 수칙 미준수 상황이 중계 방송 또는 미디어, SNS에 노출되면 경고와 벌금 등을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1차 위반 시에는 경고, 2차 위반 시에는 30만원, 3차 위반 이상자는 1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또한 운영에 제한받는 중·고위험군 시설이나 이제 준하는 유흥주점·단란주점·PC방 등 시설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되면 1차 위반 시 벌금 100만원을 부과하고, 2차로 위반하면 상벌위원회에서 제재키로 했다.

KBO는 "선수단과 팬의 안전을 위해 버스 승하차 시 팬 접촉과 사인 행위, 선물 전달을 금지한다"고 선을 그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