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매미'보다 강한 '바비' 상륙… 강풍 조심
김동필 발행일 2020-08-26 제7면
2020082501001043300054511

저녁부터 영향… '2차 피해' 유의
비구름 동반 경기·인천 30~100㎜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더 강해졌다.

고온 해수면 영역을 느리게 지나며 세력을 불리고 있기 때문인데, 우리나라에 '매우 강'한 상태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리나라는 태풍의 위험반원인 오른쪽에 위치해 있어 기상청은 2003년 태풍 '매미'보다 더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25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태풍 바비는 서귀포 남남서쪽 약 400㎞ 인근 해상에서 시속 12㎞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기압 955hPa, 강풍반경 370㎞, 풍속 초속 40m(시속 144㎞)의 강도 '강'의 세력이다.

태풍은 26일 오후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서해상을 따라 북상한 뒤 27일 새벽 북한 황해도 인근 연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날 밤부터 제주도는 태풍 영향권에 들겠다. → 그래픽 참조

태풍이 서해안으로부터 약 50~100㎞ 떨어진 서해상을 따라 북상하면서 수도권엔 26일 저녁부터 27일 오후까지 강한 바람이 불겠다. 특히 27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엔 인천·경기 서해안에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40~60m(시속 144~216㎞), 서울·경기 내륙엔 초속 35m(시속 126㎞)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제주와 전라도 해안에는 강도 '매우 강'을 유지하면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여 바비가 매미급 피해를 입힐 가능성도 있다. 태풍 중 가장 바람 세기가 강했던 건 2003년 매미로 당시 제주에서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60m(시속 216㎞)로 관측됐다.

태풍에 동반한 비구름대 영향으로 26일부터 수도권에도 비가 내리겠다. 서해5도는 50~150㎜, 서울·인천·경기도는 30~100㎜의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선별진료소·건설현장·풍력발전기·철탑 등 시설 파손이나 강풍에 날리는 파손물에 의한 2차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