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국회출입기자 확진 '의사일정 전면취소'… 주요청사 내일까지 폐쇄 '내주 순연'
김연태 발행일 2020-08-28 제3면
10월 예정 경기·인천 국감 '빨간불'
국회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사실상 '셧다운' 됐다.

27일 국회에 따르면 이날 예정된 결산국회 관련 상임위원회 회의 등 의사일정이 전면 취소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기획재정위·법제사법위·행정안전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외교통일위·국토교통위·여성가족위·운영위·문화체육관광위 등이 대상이다. 취소된 이들 상임위 회의는 국회 방역이 완료되는 내주로 순연될 전망이다.

국회 사무처도 이날 방역 작업을 위해 본관, 의원회관, 소통관 등 주요 청사를 29일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여야로의 파장도 확산하고 있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언론사 기자는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를 취재, 민주당 지도부의 자가격리 및 역학조사 등이 불가피해졌다. 전날 회의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박광온·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석했다.

미래통합당도 이날 예정된 비상대책위원회의와 정책조정위원장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를 긴급 취소했다. 통합당은 내달 1일과 2일 계획된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일정도 사태를 예의주시한 뒤 추후 확정하기로 했다.

10월 7~26일 사이 잡힐 예정인 경기도·인천시 국정감사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애초 21대 국회 첫 국감인 만큼 행정안전위원회를 비롯해 국토교통위원회 등의 검토가 예상됐지만, 올해 덮친 수해와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라 어려움이 예상되면서 축소 또는 취소가 불가피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