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이재명, 2주간 경기도 공직자 대인접촉 금지 지시
강기정 입력 2020-08-27 18:51:35
2020080401000155900008351
불과 열흘 만에 경기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 명에 육박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 공직자들과 도 산하기관 임·직원들에게 대인 접촉 금지를 지시했다. 경기도 공직자들부터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 지사는 27일 SNS를 통해 "코로나19가 무섭게 확산하고 있다. 지금 이 난관을 극복하지 못하면 걷잡을 수 없게 될 것이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주말도 없이 애써온 우리 공직자 여러분들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지도 모르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언급하면서 "이런 때일수록 저를 비롯해 국민의 대리인인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들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 공직자는 단순한 직장인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무한봉사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지방정부 조직은 국가와 사회를 유지하는 최후 보루인데 공직자의 감염은 방역일선이 무너지는 것을 의미하고 방역체계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뿐 아니라 극단적인 경우 정부 조직 마비라는 최악의 사태를 빚을 수 있다. 그래서 공직자의 건강 유지는 개인의 일이면서 국민에 대한 무한 봉사의 연장선"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현재 방역당국은 일반 시민들에게도 가급적 사적 모임이나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요구한다. 정부 조직 마비와 같은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공직자야말로 불필요한 사적 모임 및 접촉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1천370만 도민의 안전을 책임진 도지사로서 방역행정력을 지키기 위해 부득이 도내 모든 공무원 및 산하 공공기관 임직원에게 2주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가족과 공무 외 대인 접촉 금지를 지시한다"고 했다.

이러한 지시에 대해 이 지사는 "위기일수록 공직자의 태도가 중요하다. 1천370만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이 앞장서주길 바란다.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을 믿는다"고 부연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