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산하기관, 3분의1 이상 '재택근무'… 업무 어려울땐 시차출퇴근제 적용
강기정 발행일 2020-08-31 제2면
방역당국이 정부·공공기관에 3분의1 이상 재택근무를 권고함에 따라, 경기도와 각 산하기관 역시 대부분 31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3분의1 이상 재택 근무에 돌입한다.

업무 특성상 재택근무가 어려운 기관·부서의 경우 직원 3분의1 이상에 시차출퇴근제를 적용토록 했다. 시차출퇴근제는 근로시간은 유지하면서 출·퇴근 시간을 서로 다르게 적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주요 도 산하기관 역시 3분의1 이상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GH(경기주택도시공사)는 9월 6일까지 절반 이상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다. 8월 중순께 수도권이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을 보이자 곧바로 3분의1 이상 재택근무를 실시했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이러한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경우 재택근무 대신 시차출퇴근제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재확산과 강화된 방역수칙에 따라 장사가 어려워진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위기가 커져 그만큼 보증지원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 속 각 영업점 별로 3분의1 이상 재택근무를 실시할 만큼 인력이 충분치 않다는 점이 이같은 결정의 주된 원인이 됐다. 금융기관 특성상 외부에서 내부 프로그램에 접속할 수 없는 등 기술적 요인도 한 몫을 했다.

다만 9월 1일부터 사전예약제를 실시, 각 영업점을 찾는 소상공인들의 방문을 분산시켜 감염 위험을 낮춘다는 게 경기신보 측의 설명이다.

이미 이재명 도지사는 도와 산하기관 임·직원들에 2주간 공무 외 대인 접촉을 금지시켰다.

이 지사는 "이런 때일수록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들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 공직자의 감염은 방역 일선이 무너지는 것을 의미하고 방역체계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뿐 아니라 극단적인 경우 정부 조직 마비라는 최악의 사태를 빚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