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미검사자 '법적 대응'… 닷새만에 확진 300명 아래로
남국성 발행일 2020-08-31 제2면
사랑제일교회·광화문집회 등 경고
경기·인천 77·12명 등 299명 추가


경기도가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에게 내린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이 30일 끝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정당한 이유 없이 진단을 거부한 사람은 예외없이 전원 형사고발하고 관련 방역비용을 모두 구상청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진단검사를 거부한 관련자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행정조치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30일 0시 기준 서울 사랑제일교회 관련 진단검사 대상 1천350명 중 57명이 연락 두절, 검사 거부 등 미검사자로 파악됐다.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서는 9천849명이 검사 대상인데 1천152명은 연락 두절, 검사 거부 등 이유로 검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도는 지난 18일 도내 서울 사랑제일교회 행사에 참석하거나 지난 8일과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렸는데, 30일까지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경우 법적 대응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 지사는 지난 29일 SNS를 통해 "상당수의 사랑제일교회 모임과 광화문 집회 참여자들이 경기도의 진단검사 명령에 계속 불응하고 있다"며 "어떤 경우에도 공동체에 위해를 가하고 공동체의 정당한 요구를 거부하는 행위는 공동체 보존을 위해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밝혀 행정조치 단행을 시사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확진자는 닷새 만에 300명 아래로 떨어진 299명(누적 1만9천699명)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77명, 인천 12명, 서울 114명으로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된 상황이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