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대유행 더 아팠던 '인천 자영업'… 2.5단계 지원 절실
윤설아 발행일 2020-09-01 제6면

442.jpg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첫날인 30일 밤 인천시 남동구 구월 로데오거리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한산하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3월 5.8%·전달 6.9% '종사자 감소'

서울·경기보다 '코로나 사태' 민감
市, 기금 380억만 남아… 국비 시급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에서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인천 영세 자영업계에 더 큰 타격을 줄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시가 상반기 편성한 코로나19 소상공인 지원 사업이 대부분 마무리된 가운데,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추가 지원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31일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이 한창이었던 지난 3월 인천지역 자영업 종사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6천명이 줄어 5.8%가 감소했다. 같은 시기 서울이 4.4%(3만7천명), 경기가 2.1%(2만8천명) 감소한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당시 확진자수 급증으로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지역이 각각 1.5% 감소한 것과 비교해서도 인천지역 자영업계의 폐업이나 종사자 수 감축 현상이 더 심하게 나타났다.

지난달 자영업 종사자 수도 인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9%나 감소했지만, 서울은 1.9%, 경기는 4.5%에 그쳤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강화 조치로 영업에 제한을 받는 인천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도 높다. 인천시 온라인 시민청원에는 '자영업자 생존지원금을 지원해달라', '다른 지역에 비해 지원이 부족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221.jpg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첫날인 30일 밤 인천시 남동구 구월 로데오거리가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한산하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는 상반기 재난관리기금 등 가용 예산을 총동원해 소상공인 업체 7만9천 곳에 대한 상·하수도요금(3~6월 50% 감면·142억원) 감면, 사회적 거리 두기 참여 시설(유흥주점·PC방·종교시설 등) 1만6천 곳에 긴급 지원금 43억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점포 190개소에 재개장 지원 5억원 등을 집행, 사업을 대부분 완료했다.

하반기까지 계속되는 지원사업은 소상공인이 빚을 내면 이자를 일부 보전해주는 경영안정자금 융자 지원 사업밖에 없다.

소상공인들은 융자 지원이 아닌 직접 지원을 원하고 있지만, 인천시는 재정 여력이 크게 남아 있지 않다 보니 정부의 조치만 바라보고 있다. 시 재난관리기금은 상반기 긴급재난지원금 등으로 1천여억원을 지출, 현재 380억원만이 남았다.

인천시 관계자는 "아직 2단계 조치에 대한 지원은 검토되고 있지 않다. 가용 예산이 많이 남아 있지 않은 상태"라며 "국비 지원이 시급한 만큼 정부 정책을 우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면서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