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생활치료센터, "지정 반대"-"장소 제공" 상반된 시각
김성주 발행일 2020-09-01 제2면
김병욱 의원·서철모 화성시장 '재고' 요구… 삼성·SK 등 수용 '대조'

2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경기도내 병상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31일 오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코로나19 간호병동에서 의료진이 환자들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artomate@kyeongin.com
 

생활치료센터를 두고 정치인과 기업인이 서로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역 국회의원과 자치단체장은 주민 민원 등을 문제로 생활치료센터 지정 반대 입장을 보인 반면, 기업은 보유하고 있는 연수원 등을 제공하겠다고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병상 부족 문제가 시급한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최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성남분당을)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에 생활치료센터가 설치되자 '재고'를 요구하고 나선 바 있다.

지난 27일 성남시 정자동 국립국제교육원에 코로나19 경증·무증상 환자를 격리 치료하는 생활치료센터가 개소했다.

같은날 김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생활치료센터가 들어선 곳은)분당에서도 가장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 중 한 곳"이라며 "만약의 경우 초밀집지역이라 전파 속도는 엄청날 것이다. 관계당국의 재고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에 시민단체인 공공의료 성남시민행동은 "집권 여당의 국회의원으로서 매우 부적절하고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화성시 동탄2신도시에 위치한 한국도로공사 인재개발원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되는 데 있어 서철모 화성시장은 반대입장을 보였다.

결국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됐지만, 화성시는 서 시장 명의의 안내문을 통해 "우리 시는 해당 시설이 동탄2신도시 주택가와 인접해 있고 반경 2㎞ 이내에 학교와 유치원 등이 있어 치료시설로 매우 부적절함을 거듭 알리며 정부의 결정이 재고되기를 요청했다"며 "해당 시설의 관내 지정을 막고자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혀 끝내 아쉬움을 표한 것이다.

반면, 삼성전자는 지난 26일 고양시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와 용인시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삼성의료원 소속의 전문 의료진 등을 파견해 의료지원을 펼친다.

SK그룹도 수도권에 위치한 연수원 4곳을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 지난 28일 수도권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룹 연수원인 SK아카데미(용인시), SK텔레콤 인재개발원(이천시), SK무의연수원(인천시), SK브로드밴드 인재개발원(안성시) 등에 코로나19 무증상 및 경증환자를 수용하기로 한 것이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