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 가닥 잡힐까… 이낙연 "주중 당정청 회의 추진"
강기정 발행일 2020-09-01 제1면
'보편 촉구'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영향 줄듯

당기든 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YONHAP NO-272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기 전달식에 참석, 김영주 전국대의원대회 의장으로부터 당기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양향자·노웅래·김종민 최고위원, 이낙연 대표, 김영주 의장, 김태년 원내대표, 염태영·신동근 최고위원. /연합뉴스
 

유보됐던 2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 출범과 맞물려 다시 불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신임 당 대표가 주장해왔던 대로 선별 지급으로 가닥이 잡힐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보편적 지급을 촉구해온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도 견제구가 될 전망이다.

이 대표는 당선 다음 날인 지난 30일 신임 지도부 화상 간담회를 개최해 이번 주 중 당정청 회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재난지원금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었다.

그동안 이 대표는 재난지원금과 관련, "더 급한 분들에게 더 빨리, 더 두텁게 도움을 드리는 게 이론상 맞다"며 선별적 지원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혀왔다. 최고위원에 당선된 신동근(인천 서을) 의원과 염태영 수원시장 등도 선별적 지급에 더 무게를 뒀었다.

보수야권에서도 선별적 지급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어, 2차 재난지원금의 윤곽이 나올 경우 선별적 지급으로 방향이 정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 경우 보편적 지급을 촉구해온 이 지사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게 된다. 차기 대선을 두고 경쟁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만큼, 이 지사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1차 지급 때와 달리 이 대표의 주장대로 가닥이 잡힐 경우 이 지사에게도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최근에도 "제가 단언하는데 재난지원금을 30만원씩 50번, 100번 지급해도 서구 선진국의 국가부채비율에 도달하지 않는다"며 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 필요성을 강도 높게 주장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