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사설]유독 힘에 부치는 인천의 영세 자영업계
경인일보 발행일 2020-09-02 제19면
코로나19의 늪을 헤쳐 나가는 인천의 영세 자영업계가 유독 힘에 부친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의 1차 유행기였던 지난 3월, 인천지역 자영업 종사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만6천명이 줄어 5.8%의 감소폭을 보였다. 같은 시기 서울이 4.4%, 경기가 2.1% 줄어든 것에 비하면 매우 큰 폭의 감소다. 당시 확진자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사실상 '셧다운' 상태에 들어갔던 대구·경북지역의 감소폭이 1.5%였던 것을 감안하면 인천의 자영업자들이 입은 피해가 유난히 컸다는 분석이다. 바로 직전인 지난달의 자영업 종사자 수도 마찬가지다. 서울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9%, 경기는 4.5%의 감소를 각각 기록했지만 인천은 6.9%에 이른다. 정의당과 중소기업중앙회 자료는 더욱 기가 찬다. 지난해 1분기 인천에서 폐업한 소상공인수는 1천66명이었는데 올해 1분기에는 1천344명으로 무려 26.1%나 증가했다.

그래도 여기까지는 아등바등 버텨왔다. 상반기에 지급된 1차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이 큰 힘이 됐다. 인천시의 경우 6천945억원을 국비로 지원받고, 시비 612억원과 군·구비 510억원을 '매칭' 형태로 보태 모두 8천67억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시민들에게 지급했다. 이 돈이 지역에 풀리면서 영세 자영업자들에게는 그야말로 생명수고 단물이 됐다. 인천e음카드를 비롯한 각 지역의 e음카드 역시 지역의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힘과 위로가 됐다는 사실이 통계로 입증되고 있다. 소상공인 업체 상·하수도요금 감면, 사회적 거리 두기 참여시설에 대한 긴급 지원금,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점포 지원금도 용기를 잃지 않도록 하는데 한 몫을 했다. 잃었던 활기를 잠시 되찾는 듯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그렇잖아도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의 영세 자영업자들이 더욱 더 심각한 국면을 맞고 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행되자 한계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이 또한 곧 통계로 증명될 것이다. 지방자치단체도 이제 여력이 없다. 긴급재난지원금에 투입된 예산 612억원을 재난관리기금에서 끌어다 썼던 인천시도 남아있는 기금 380억원 외엔 쓸 수 있는 재원이 없다. 시의 온라인 시민청원에는 살려달라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호소가 끊이질 않는다. 그야말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선별이든 일괄이든 시기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