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 공무원 재택통보 불구 '용역직원' 방치… 확진자 발생 '미추홀타워' 폐쇄
윤설아 발행일 2020-09-03 제1면

뒤늦게 건물 나서는 직원들
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내 미추홀 타워에서 미추홀 콜센터 직원들이 오전 11시께 서둘러 건물을 빠져 나가고 있다. 미추홀 콜센터 직원들은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한 같은 층에서 근무했으나 확진 판정이 나올 때까지 아무런 조치 없이 근무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무역보험公 직원 밀접접촉 분류…
확진 전에 市 부서·산하기관 조치
같은 층 콜센터 안 알려 정상 출근
"위급상황 차별한 것 아니냐" 분통


인천시가 미추홀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가 발생하자 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통보하면서, 정작 밀접 접촉자와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미추홀콜센터' 직원(용역업체 노동자)들에겐 확진 판정이 나올 때까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33개 부서와 공공기관, 미추홀콜센터 등이 입주해 있는 연수구 미추홀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오전 11시께 건물을 폐쇄하고 이곳에서 일하는 시 공무원 570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

시에 따르면 미추홀타워에 입주한 한국무역보험공사 직원 A씨는 전날 아내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후 검체 검사를 받아 이날 오전 10시5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전날 오전 8시께 출근해 아내의 확진 소식을 듣기까지 3시간 가량 미추홀타워에 머물렀으며, 아내가 확진 판정을 받자 A씨를 포함한 공사 직원 전원이 귀가했다.

인천시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이 의심되자 1일 오후 6시50분께 직원 570명에게 다음날 재택 근무를 통보했다. 연수구 시설관리공단 등 입주 공공기관도 2일 대부분 출근하지 않았다.


3.jpg
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내 미추홀 타워가 폐쇄되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그러나 미추홀콜센터 직원들은 이날 오전까지 아무런 통보를 받지 못해 정상 출근해야 했다. 오전 11시께 A씨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미추홀타워가 폐쇄돼고서야 퇴근했다.

상담 직원 등 71명이 일하고 있는 미추홀콜센터는 확진자가 발생한 한국무역보험공사와 같은 층(13층)을 쓰고 있어 감염 가능성이 가장 높다. 방역 당국에서도 콜센터의 노동환경은 코로나19 집단감염에 취약하다고 지적한 만큼 감염 관리에 더 신경을 써야 하는 곳이기도 하다.

미추홀콜센터 직원들은 인천시가 소속 직원들에게는 위험을 안내하면서 용역 업체 소속인 자신들에겐 안일하게 대처했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모란주 인천지역노조 미추홀콜센터 분회장은 "출근해서야 이 건물에 콜센터 직원과 청소하는 직원 등 용역 직원만 나온 것을 알았다"며 "결국 위급한 상황에서 인천시가 공무원들과 용역 직원들을 차별한 것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미추홀콜센터 직원들은 사실상 재택 근무가 어려워 확진 판정이 나올 때까지 매뉴얼대로 조치했다"며 "이들을 차별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 그래픽 참조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2020090201000131200005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