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마이삭, 오늘 한반도 상륙… 최고 200㎜ 물폭탄
김동필 발행일 2020-09-03 제7면
경기도 대책본부 비상 3단계 격상
태풍 대비하는 화성 과수농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 중인 2일 오후 화성시 한 과수원에서 농장주가 낙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사과나무에 지주대를 추가 설치하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9호 태풍 '마이삭'이 3일 새벽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면서 수도권 전역이 영향권에 들겠다.

수도권에 가장 근접하는 건 3일 오전 6시께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2일 오후 5시 기준 마이삭이 제주 서귀포 남남동쪽 190㎞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45hpa, 최대풍속은 초속 45m(시속 162㎞)의 매우 강한 태풍이다.

마이삭은 3일 오전 1시께 경남 해안으로 상륙한다. 수원·인천·서울에 가장 근접하는 건 3일 오전 6시로 이 때 강도는 '강'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3일 아침에 수도권에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시간당 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100~200㎜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수도권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 없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서해안과 도서지역엔 너울과 함께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단계를 3단계로 격상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