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보편적지급 강조… 국채 핑계 홍부총리 비판
김성주·강기정 발행일 2020-09-03 제4면
김명원 경기도의원도 '힘 싣기 회견'
더불어민주당 신임 지도부가 2차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키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보편적 지급의 필요성을 거듭 역설하고 있다.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에 대한 이견으로 홍남기 부총리와 대립각을 세웠던 이 지사는 "당론과 정부 정책이 정해지면 제 소신과 다른 결정이더라도 당연히 따를 것"이라면서도 지난 1일에 이어 2일에도 SNS를 통해 자신의 주장을 거듭 부연했다.

이 지사는 "저축하는 이유는 어려울 때 쓰려는 것이다. 국가 부채 0.8% 증가만 감수하면 경제 살리기 효과가 확실한데 기재부는 왜 국채 핑계대며 선별 지원을 고수하는지 의문"이라며 홍 부총리를 거듭 비판했다.

그에 앞서 이 지사는 "가지 않던 길을 만들어가는 것은 힘들지만 시대와 환경이 바뀌면 싸고 좋은 새 길을 찾아야 한다"며 "모든 것을 안다는 전문가의 오만이나 내가 모든 것을 결정한다는 권위의식에서 벗어나 합리적인 국민의 뜻이라면 따르는 게 민주공화국 대리인의 의무"라고 밝히기도 했다.

경기도의회에서도 이 지사에 힘을 싣고 나섰다. 도의회 김명원(민·부천6) 건설교통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정부와 경기도는 조속히 2차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며 "전 국민에게 지급을 해도 국채 비율에는 큰 변동이 없을 뿐 아니라, 선별지급은 기술적으로 불가능"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정부의 성공보다는 곳간을 지키는데만 집중해 국민들에게 불안감만 심어주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성주·강기정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