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국민의힘 당직자 '코로나 확진'… 국회 또한번 '셧다운'
정의종 발행일 2020-09-04 제3면
나흘만에 '유사사례'… 방역 작업
여야 지도부도 위험 연쇄파장 예상


국회에서 근무하는 국민의힘 당직자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국회가 사실상 다시 '셧다운' 됐다.

지난달 26일 국회 출입 사진기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 8일 만의 유사 사례 발생이다. 지난달 30일 방역을 거쳐 다시 국회 문을 연 지는 불과 나흘만이다.

이날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실 비서 A씨로 알려졌다.

국회 본관 2층에 근무하는 A씨는 전날 오후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느껴 영등포구 보건소에서 선별검사를 받았고, 이날 낮 12시45분께 확진을 통보받았다.

국민의힘은 곧바로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재택 근무체제로 전환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마친 직후 당직자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즉시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호영 원내대표 등 간담회에 동석했던 당 지도부도 일단 자택에서 대기하며 추후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확진자가 나온 정책위의장실 직원들은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지난 1일 이 의장과 상견례 자리에서 '팔꿈치 치기' 인사를 한 점을 고려해 귀가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밀접 접촉자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하다 해제된 지 사흘 만이다.

이 대표와 이 의장의 면담 자리에 배석했던 최인호 수석대변인, 오영훈 비서실장 역시 일정을 취소하고 귀가했다.

한편 국회는 이날 본관 1·2층과 소통관 1층 등 확진자 동선이 확인된 구역을 폐쇄하고, 본관 내에서 열리는 회의 등 행사를 전면 금지한 후 방역 작업에 돌입했다.

이종배 의장이나 주변 당직자들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여야 지도부도 감염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다고 볼 수 없는 상황이어서 연쇄 파장이 예상된다.

확진자의 1차 접촉자에 대한 검사 결과가 하루 뒤인 4일 나올 예정인 만큼 일단 이번 주 국회 일정은 전면 차질을 빚게 됐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