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미추홀타워사태 박탈감' 용역직원, "재발방지책 약속 없으면 집단행동"
윤설아 발행일 2020-09-04 제1면
인천시 "매뉴얼 지켜" 해명에 반발
朴시장 "다시는 반복 않도록 지시"


인천시가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가 발생한 미추홀타워 근무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통보하면서 용역업체가 위탁 운영하는 미추홀콜센터 직원은 정상근무를 시켜 논란이 된 가운데(9월 3일자 1면 보도=인천시, 공무원 재택통보 불구 '용역직원' 방치… 확진자 발생 '미추홀타워' 폐쇄), 미추홀콜센터 직원들이 인천시에 용역업체 직원의 건강권을 위한 '재발 방지책'을 요구키로 했다.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집단행동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모란주 인천지역노조 미추홀콜센터 분회장은 3일 경인일보와의 통화에서 "직원들이 인격적 모멸감을 받고 상처를 받은 상태"라며 "같은 공적 업무를 하면서도 용역업체에 속한 이유로 최근 공무직 전환 협의과정에서도 차별을 받고 있다고 느끼고 있었는데, 이번 일로 '인간적 대우'를 받지 못한 것에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차별적 대우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에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시는 3월 구로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터진 이후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남촌동 농산물시장 관리동에 콜센터를 이원화해 운영했다.

그러나 전체 직원 87명 중 16명 만이 남촌동으로 분리해 주간에만 운영, 이원화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탓에 대민 업무 차질을 우려한 인천시가 센터 운영을 쉽게 중단할 수 없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시의회 조선희 의원은 재발 방지책으로 미추홀콜센터 이원화 체계를 더 강화하고, 모든 사업장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맞는 매뉴얼을 재정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 의원은 "콜센터가 대민 업무라 1분 1초도 쉴 수 없는 것이라면 이원화 체계를 더 강화해야 할 것"이라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됐으면 확진자의 접촉자가 발생한 경우 등에 대한 매뉴얼을 업데이트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만큼 매뉴얼을 세세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윤정 인천지역노조 위원장은 "미추홀센터 직원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호소하는데 매뉴얼을 지켰다고만 말하는 것은 적절치 못했다"며 "재발 방지가 약속되지 않으면 집단 투쟁까지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남춘 인천시장은 사태가 커지자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콜센터 직원들이 느꼈을 상대적 박탈감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며 "시민 혼란을 최소화하면서도 다른 직원들과 마찬가지로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고, 그러지 못했다면 대응상황을 직원들에게 명확히 알려 혹시나 모를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더욱 세심히 대응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