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당정, 2차 재난지원금 피해업종에 선별 지급
이성철 입력 2020-09-03 20:38:45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3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중인 집합금지 명령으로 피해를 본 업종과 계층을 선별해 현금성 집중 지원을 하기로 했다.

한정애 당 정책위의장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은 이날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및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위한 비공개 실무 당정 협의를 갖고 '맞춤형 선별 집중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당 관계자는 "소득 기준으로 하위 몇 %를 주는 것이 아니라 타격이 큰 이들을 선별해서 맞춤형으로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것에 당정이 공감대를 이뤘다"면서 "특히 정부가 문을 닫으라고 해서 문을 닫은 곳을 지원하는 것에 컨센서스가 있다"고 전했다.

당정은 일단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실시로 직접적인 피해를 본 업종을 지원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다. 노래방과 PC방, 카페, 음식점 등이 그 대상으로, 정부 부처에서는 휴업보상비 명목으로 한 곳당 100만원을 주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코로나19로 크게 타격을 받은 여행사와 함께 유원시설, 호텔 등도 지원 대상으로 거론된다.

이와 함께 특수고용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실업자, 수해 피해자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도 논의되고 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을 위한 경영자금 긴급대출 확대 등 금융 대책도 협의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전달 체제나 효과 등을 보고 최종적으로 어떤 형식으로 지원할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정은 4일 실무·고위 회의를 잇따라 열고 이번 주 내에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과 규모 등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다음 주 후반께는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 이달 말 추석 연휴 전부터는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