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쉼표 없는 코로나19… '생계 마침표' 찍는 소상공인, 길어지는 영업제한 대책 호소
이원근·김동필 발행일 2020-09-07 제1면
"n차 감염도 없는데 고위험시설" PC방, 컴퓨터 팔아 연명도
원격수업 학원도 '매출 절벽'… 정부 긴급지원금은 '미봉책'

12412441.jpg
지난달 18일 수원시의 한 PC방 입구에 영업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n차 감염도 없는데 고위험시설…"

PC방 업주들 컴퓨터 팔아 연명도
정부 긴급지원금은 '미봉책' 지적

원격수업 전환 학원도 '매출 절벽'

"우리는 방역수칙 다 지켰어요. n차 감염도 없는 PC방이 왜 '고위험시설'이어야 합니까?"

정부가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20일까지 2주 추가 연장을 발표한 지난 4일 김진우 사단법인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경기남부 지부장은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하는 건 동의한다"면서도 "무더기 확진이 나온 적도 없는 PC방이 고위험시설에 포함된 건 이해 못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등에 질의·항의 공문을 발송해 수차례 물었지만, 시원한 답변 하나 해주는 곳이 없더라"며 "차라리 교회처럼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으면 억울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김 지부장은 "오늘도 2명이 폐업한다며 찾아와서 10원이라도 부품비를 더 챙겨주는 수거업체를 안내해줬다"며 "업주 중엔 컴퓨터 1라인을 팔아 임대료를 내며 버티는 이도 많다"고 토로했다.

이 때문에 수도권 PC방 업주들은 전주시처럼 강력한 방역수칙을 지키는 조건으로 운영중단에서 권고 수준으로 전환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정부도 이들의 호소에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업종, 저소득층을 우선 지원하겠다고 밝혔지만 실효가 있을 지는 미지수다. 


1.jpg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1주일 더 연장하며 수도권 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점, 아이스크림·빙수점에 매장 취식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의 한 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점의 모습.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김 지부장은 "이미 일부 지자체에선 100만원 정도 지원한다지만, 임대료·운영 중단에 따른 손해·대출이자 등을 생각하면 미봉책에 불과하다. (운영이 가능하게) 현실적 대안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비단 고위험시설만의 문제는 아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상향돼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소규모 학원들은 당장 매출절벽에 부딪혔다.

초·중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경기 지역의 A영어학원은 줌(ZOOM)을 활용해 원격수업을 시작했는데, 인터넷망 노후화로 학생들과 연결이 종종 끊기고 카메라 등 촬영 장비도 부족해 수업 만족도가 떨어졌다.

또 40분 이상 수업을 하기 위해서는 화상플랫폼에 별도 이용료를 지불해야 했다. 맞벌이 가정의 학부모들의 불만도 학원이 모두 감수해야 했다.

결국 A학원 관계자는 "원격 수업을 하는 기간에는 어쩔 수 없이 수업료도 80%만 받기로 했다"며 "정부에서 원격 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발표만 하고 후속 대책이나 지원은 전혀 없어 피해만 입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여기에 2.5단계가 13일까지 일주일 더 연장되면서 학원들의 고민은 더 크다.

용인의 B태권도학원 관계자는 "원격수업으로 하면 국·영·수보다 학습효과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래서 아예 지난 한 주는 휴관을 했는데 이번 주는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이라며 "2주나 운영을 중단하면 인건비나 임대료도 제때 내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원근·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