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제위기 대비 '경기도의 자세'
김성주 발행일 2020-09-08 제3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경인일보DB·도의회 제공

이재명 지사, 도의회와 정담회
지방채·재난기본소득 공감 형성

경기도와 도의회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지방채 발행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당장 확장적 재정정책을 추진하지는 않더라도 위기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판단이 있을 경우 언제든지 지방채 발행과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추진할 수 있도록 대비하겠다는 것이다.

이재명 도지사와 도의회 의장단, 상임위원장 등은 7일 도지사 공관에서 오찬 정담회를 갖고 경기도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서민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고 3차, 4차 재확산이 온다면 더욱 심각한 수준에 이를 수 있다는 데 공감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지방채 발행에 대해서도 언급됐는데, 적기에 재정이 투입되지 않으면 위기 극복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참석 의원들에 따르면 이 지사는 "당정청에서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결론이 났는데 도와 도의회가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며 "그럼에도 경기가 무너지는 걸 막아야 할 급박한 상황이 올 수도 있어 대비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지방채 발행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발언이 나왔다.

도의회 역시 이에 공감하고 관련 내용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2차 재난기본소득에 대해서도 거론됐다. 참석 의원들은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급락해 매우 불안한 상황이라는 점을 들어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이에 이 지사가 재난기본소득에 대해서도 검토해보겠다는 뜻을 전한 것이다.

이 지사는 도민들이 경제붕괴 등을 막기 위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면 도 차원에서라도 준비해야 하지 않겠냐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한 참석 의원은 "위기라면 미래 재원을 당겨 사용하더라도 막아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한다"며 "아직 지방채 발행과 도 재난기본소득을 추진할 단계는 아니지만 상황이 심각해진다면 적기에 정책이 시행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