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이재명發 '2차 재난금 선별·보편' 갈등… 정치 논쟁 재점화
김연태 발행일 2020-09-08 제4면
李지사 당·정 방침 수용 했음에도
당내·야권인사 가세 재논란 여진

與 내홍 경계하며 비판 한목소리
안철수 "작은이기심 선동 말아야"
심상정 "李에 동조… 관료적 결정"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방식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간 갈등의 여파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전날 이 지사가 정부와 여당의 '선별지원' 방침을 수용했음에도, 당내는 물론 야권 인사들을 통해 재차 논쟁이 벌어지면서 여진으로 이어지는 형국이다.

여당은 7일 이 지사의 '보편지원' 발언으로 확산한 지급방식 논란이 당 내부 갈등으로 비쳐지는 점을 경계하면서도 이 지사의 주장에 대한 비판은 멈추지 않았다.

신동근(인천 서구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계적으로 균등하게 주는 것이 공정도 아니고 정의도 아니라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신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도 "오히려 이게(보편지원) 결과적으로는 가진 자의 논리가 될 수 있다. 오히려 불평등을 강화시킬 수가 있다"면서 "안정적으로 돈을 받는 사람이나 대기업을 다니는 사람들이라든지 고위공직자라든지 이런 사람들한테 돈을 주지 않는다고 강제적 차별이라고 얘기하면 (안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여러 가지 의견이 있고 또 주장이 있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 지사가 선별지급의 부작용을 지적한 데 대해선 "우리가 처음 가 보는 길을 가는데 이 길이 아니면 낭떠러지라는 주장을 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선별 지원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업종별 피해가 부처별로 정돈돼 있기 때문에 맞춤형으로 긴급 지원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면서 이 지사가 언급한 갑자기 경제 사정이 나빠진 젊은 부부 사연에 대해서도 "이번에 마련한 긴급생계지원비를 통해서 지원된다"고 일축했다.

다만 이 지사를 향한 야권의 시각은 크게 엇갈렸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안의 작은 이기심을 자극하고 선동하기보다, 어려운 분들의 삶의 질에 더 집중해달라"면서 "정치적 이익만 생각하면 '다 드리자, 더 많이 드리자'라고 말하는 것이 편할 것이지만 저는 양심상 그렇게 못 하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반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 지사의 주장에 동조하며 정부와 여당을 작심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에서 선별 지급 방침에 대해 "코로나19로 생활고와 고립감, 두려움과 막막함으로 고통받고 있는 대다수 시민의 삶을 헤아리지 않은 관료주의적 결정"이라며 "안이하고 무책임하다. 후폭풍이 걱정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낙연 대표는 더 급한 사람에게 더 빨리, 더 두텁게 지원하겠다고 했지만 다 주고 더 줘야 두터워지는 것"이라며 "받는 사람과 못 받는 사람의 갈등과 원망이 터져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