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독감 무료 예방접종 대상 확대… 1900만명 해당
남국성 발행일 2020-09-08 제2면
정부, 만 13~18세·만 62~64세 포함
어린이 우선… 연령별 순차적 진행

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을 막고자 정부가 독감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를 확대한다.

7일 질병관리본부(질본)는 독감 예방접종 무료 지원 대상자에 만 13~18세와 만 62~64세를 포함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독감 예방 접종이 중요해진 데 따른 조치라는 게 질본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국가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에서 만 18세까지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다. 전 국민의 37%(1천900만명)에 해당한다.

정부는 예방접종 대상자가 증가한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연령별로 접종 시작 시점을 분리해 순차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8일부터 면역 획득을 위해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어린이부터 우선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생후 6개월에서 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독감 예방접종을 생애 처음으로 받거나 지난 7월 1일 이전까지 1회만 접종한 어린이들이다. 이들은 백신을 1번 접종한 뒤 한 달 안에 1회를 추가 접종해야 한다.

백신을 1회만 맞으면 되는 소아·청소년, 임신부 등은 오는 22일부터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만 62세 이상은 10월 중순부터다.

한편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독감 무료 접종을 해 주는 지정 의료기관을 확인할 수 있다. 주민등록상 거주지에 관계 없이 전국 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지정 의료기관 총 2만1천247곳으로 만 13∼18세 소아·청소년 지정 의료기관은 1만2천611곳, 임신부 대상은 6천742곳, 어르신 대상은 2만698곳이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