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 제조업 덮친 코로나 '일자리 붕괴'
김민재 발행일 2020-09-08 제1면
금속 등 감소세 뚜렷한 고용보험 피보험자
고용안정지원금 지급액도 작년 3배이상 ↑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천지역 제조업의 고용 불안정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이어온 수출 부진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가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7일 한국고용정보원이 제공하는 고용행정통계에 따르면 올해 7월 말 기준 인천지역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60만9천229명으로 지난해 7월 (59만7천750명)보다 소폭 증가했다.

이런 증가세는 서비스와 공공행정 분야의 상승으로 인천지역의 고용 상황 전체를 상승 곡선으로 이끌었을 뿐 지역 경제를 이끄는 제조업은 유독 감소세가 뚜렷하다.

같은 기간 제조업의 피보험자는 19만7천895명에서 19만1천582명으로 감소했다. 특히 제조업 가운데서도 금속 제조업(7천480명→6천925명)과 금속가공업(2만6천473명→2만4천882명), 기계·장비 제조업(3만3천565명→3만2천616명)의 부진이 두드러진다.

사업주가 경영난으로 휴업이나 휴직을 할 때 정부가 고용유지를 조건으로 지급하는 고용안정지원금의 인천지역 지급액은 지난해의 3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7월 지급액은 총 244억원인데 작년 7월에는 70억원이었다.

올해 7월 지급 규모를 분석해보면 전체 244억원 중 제조업이 107억원(1천552건·1만4천352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제조업 다음으로는 도·소매업이 32억원으로 많은 지급 규모를 기록했고, 운수·창고업도 29억원으로 고용 상황이 불안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에 대한 고용안정지원금 규모는 코로나19 발생 초기였던 올해 2월 27억원에 불과했으나 수도권 유행이 본격화한 5월 51억원으로 크게 늘었고, 6월에는 81억원에 달했다. 정부는 고용행정통계를 바탕으로 지역별, 업종별 맞춤형 지원 대책을 마련해 고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지원하고 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