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새 비상대책위원회 '전공의 업무 복귀 결정' 반발
김종찬 발행일 2020-09-09 제2면
"의견 충분히 수렴 안돼 이의 제기"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전공의들의 업무 복귀에 반발해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다.

이에 따라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주요 쟁점 정책의 '원점 재검토'를 골자로 한 정부와 의료계 간 합의 역시 번복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8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전협은 이날 대의원 총회를 열어 7명이 공동 비대위원장을 맡는 새로운 비대위를 구성했다.

신임 비대위는 전임 대전협 비대위의 전공의 업무 복귀 결정에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성명에서 "전국 1만6천여 전공의의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지 않은 단체 행동 지침에 이의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만일 새로운 대전협 비대위가 이 같은 의견을 고수할 경우 업무에 복귀한 전공의들이 다시 집단휴진에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이날 업무 복귀를 하기 전에 병원별로 전공의 전체 투표로 결정된 곳이 많아 실제로 전공의들이 이를 번복할 지는 미지수다.

앞서 전임 대전협 비대위는 대한의사협회와 여당, 정부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추진을 중단하고 원점 재논의하겠다고 한 데 따라 단체행동의 명분이 사라졌다고 보고 전공의 업무 복귀를 결정했다.

이에 전공의들은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무기한 집단휴진을 끝내고 병원으로 복귀했다. 경기도에서도 의료파업에 동참했던 아주대병원과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등 대형종합병원 소속 전공의들이 모두 복귀했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