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청 찾은 수도권 PC방 업주들… "가정까지 붕괴되는 상황"
신현정 입력 2020-09-09 22:26:53
2020090901000463700022091.jpg
9일 오후 9시께 경기도와 수도권 PC방 업주들이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9시30분께 경기도청 3별관 모습. /신현정 기자 god@kyeongin.com

경기도의 집합금지명령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수도권 내 PC방 업주들이 9일 오전부터 경기도청을 찾아 조치를 완화해달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정부가 고위험시설로 분류하는 지표를 바탕으로 수도권 내 200여개 PC방 업체가 직접 실태조사를 진행한 자료를 가지고 도에 면담을 요청했다.

수도권 PC방 50여곳 업주들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0시간 넘게 도청 앞에서 대책 마련 촉구와 PC방이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이유에 대해 정확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학생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PC방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했다"며 "학생들을 보호하는 것이 이유라면 사전에 청소년 출입금지 같은 유화조치가 있었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집합금지명령이 한 달가량 이어지면서 PC방 업주들은 생존권이 위태롭고 가정이 붕괴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QR코드가 도입됐을 때 PC방은 이 조치를 철저하게 지켰다"며 "특히 PC방은 로그인 기록이 다 남기 때문에 어느 자리에 누가 앉았는지 알 수 있다. 체크리스트는 물론 열 체크까지 빠짐없이 이행했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수도권 내 200여곳 PC방 업주들은 직접 정부가 고위험시설로 분류하는 자료를 바탕으로 실태조사를 자료를 만들어 가져오기도 했다.

이들은 "PC방이 사회적 인식이 안 좋고, PC방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해야 경각심을 일깨울 수 있다는데 정확하게 PC방이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답변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도는 오후 9시께부터 일부 PC방 업주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지난달 16일부터 2주간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시행했다. 이 조치로 PC방 등 고위험시설에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졌다. 이후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13일까지는 2단계 조치를 연장함과 동시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격상된 상황이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