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 '중소기업 수출보험료 지원', 단기보험등 혜택… 3670곳 가입
김성주 발행일 2020-09-15 제10면
경기도가 시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수출 피해 중소기업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이 수출 중소기업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

14일 도에 따르면 '경기안심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은 중소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수출보험(보증)료를 지원, 계약파기나 수출대금 미회수, 긴급 운영자금 부족 등을 해결해 주는 사업이다.

도는 올해 13억5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단기보험 ▲중소기업 PLUS 보험 ▲단체보험 ▲선적 전 수출보증 ▲선적 후 수출보증 ▲환변동보험 등 6가지 종목을 추진, 현재까지 도내 3천670개 중소기업이 가입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통상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 수출대금 미회수 등 위험 발생 시 최대 5만 달러 한도 내에서 손실액의 95%까지 보장받도록 도가 직접 보험청약자로 나선다는 점에서 신뢰를 얻고 있다.

실제로 현재 전체 사업 참여기업의 97% 이상인 3천566개사가 단체보험에 가입했다. 이는 전년 동기 가입기업 수(1천161개사)와 비교해 3배 가량 늘어난 규모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많은 중소기업들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다수의 업체에게 골고루 보험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단체보험 가입에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기업의 수출시장 개척 및 수출시장 다변화에 큰 버팀목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