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민주당 공식 사과부터 하라"… 안양시의회, 의사일정 파행
이석철·권순정 발행일 2020-09-16 제5면
'의장단 직무정지' 후폭풍
안양시의회 집회
안양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의장 등 직무정지와 관련 15일 기자회견을 갖고 사법부의 판단을 환영하며, 민주당의 사과와 협치를 요구하고 있다. 안양/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오전 일부 의원만 "사법부 존중"
"소수의견" 민주당 대표 발언에
국민의힘, 도시건설위 참석 거부


사법당국이 '사실상 기명투표'로 선출된 안양시의회 의장단의 직무집행을 정지(9월15일자 1·3면 보도=안양시의회 의장·상임위원장 '직무 정지')시킨 가운데 야당인 국민의힘이 15일 "의장과 상임위원장이 사퇴해 실추된 안양시의회의 위상을 회복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또 의회 정상화를 위한 전제조건으로 더불어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촉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도시건설위 등의 시의회 공식 일정을 거부, 파행을 빚었다.

시의회 교섭단체인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사법부의 의장단 직무정지 판단은 '정의의 판결'"이라고 평가한 뒤 "시의회의 계획된 의사일정을 중단하고 양당이 참여하는 복수협의체를 구성, 화해와 협치로 진정한 시민들의 대의기관으로 발돋움하자"고 제안했다.

또 이날 오전 10시에서 오후 1시로 회의시간이 조정된 도시건설위원회 참석을 전제조건으로 "의회 정상화를 위해 상호협상하겠다는 자세를 전제로 한 민주당의 공식입장과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당 소속 최우규·강기남·박준모 시의원 등 3명도 같은 시각에 입장문을 내고 "사법부 판단 결과를 존중하며 다수여당으로서 현재 진행 중인 260회 임시회를 차질없이 수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입장표명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통렬한 사과나 야당과의 협치에 대한 언급이 없어 아쉽지만 공식 입장으로 간주해 도시건설위원회 참석 여부를 고민했다.

도시건설위원회를 열기로 한 이날 오후 1시 이전께 국민의힘 김필여 대표가 민주당 정덕남 대표를 만나 민주당의 공식 입장을 밝혀 달라고 재차 요청했으나 거부당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에 발표된 민주당 일부 의원의 입장문은 당의 공식입장이 아닌 소수의 의견"이라며 "민주당의원 총회를 오후 4시에 열 것이니 그때까지 공식 입장표명을 기다려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 대표는 "개인들의 입장발표를 듣고는 상임위 참여는 어렵다"고 최종 입장을 정리, 민주당 시의원 4명만 참석한 도시건설위는 결국 파행으로 끝났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