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사설]과열과 갈등 요소 가득한 GTX-D노선
경인일보 발행일 2020-09-16 제19면
정확하게 말하자면 다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들과는 달리 'D노선'은 아직 아무 것도 결정된 게 없다. GTX-A노선이 경기 파주 운정~화성 동탄, GTX-B노선이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남양주 마석, GTX-C노선이 양주 덕정~수원을 각각 연결하는 것으로 확정돼 노선별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D노선은 여전히 논의 단계다.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가 광역교통 2030 비전 선포식에서 수도권 서북부 GTX 노선 추가 검토를 밝힌 게 논의의 출발점이 됐다. 후속조치로 정부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타당성 용역을 진행토록 했다. 지자체들의 용역결과물을 정밀 분석한 뒤 최적의 노선안을 도출해 내년 상반기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인천시가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다음 달 준공됨에 따라 국토부에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을 공식 건의할 방침이라고 엊그제 밝혔다. 남동구·부평구·연수구는 지난해 8월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GTX-B노선의 수혜지역이지만 50만명이 넘게 거주하는 서구는 제외돼 있어 이번 D노선 수혜지역에 포함시키는데 주력했다. 김포시와 서울 강동구도 각각 GTX-D노선 자체 용역을 마무리하고 곧 국토부에 공식 건의할 예정이다. 부천·김포·하남시는 앞서 지난 2월 GTX 노선 유치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포시를 대표로 용역을 발주하고 용역비는 3개 시가 균등부담한다는 내용이다. 서울 강동구도 최근 GTX-D노선 역사 신설 계획을 수립하는 등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수도권의 여러 지자체들이 GTX-D노선 유치에 사활을 걸다시피 하고 있는 건 충분히 예상됐던 일이다. 논의가 시작되기도 전부터 이미 과열 양상을 보여 왔다. 주민들의 삶의 질과 직결되는 사안이다. 부동산 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말할 것도 없다. 내후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해당 지자체장들의 재선 여부에도 결정적인 변수가 될 것이다. 이제 막 임기를 시작한 지역구 국회의원들조차도 노선 확정 결과에 따라 4년 뒤 희비가 갈릴 수 있다. 파괴력이 큰 만큼이나 지역과 지역 간 갈등, 그리고 지역 내부의 마찰과 알력 또한 클 것이다. 그렇잖아도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한 부동산 정책으로 쩔쩔매고 있는 정부가 이렇게 과열과 갈등의 요소들을 가득 안은 사안을 어떻게 다룰지 벌써부터 걱정이 앞선다.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