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형 소비지원금 시작하자마자 '약효'
강기정·남국성 발행일 2020-09-22 제1면
지역화폐 결제액 18~20일 하루 평균 143억원… 평소보다 2배이상↑

 

2020091601010006449.jpg
관련법이 새로 마련되면서 당장 다음 달부터 경기도 지역화폐를 사용할 수 있었던 가맹점 10곳 중 8곳에서 결제가 안 될 수 있어 큰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 사진은 카드형 경기지역화폐와 홍보물. 2020.9.16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용인시에 사는 J씨는 지난 18일 하루에만 지역화폐로 21만원 어치를 결제했다. 경기도가 18일부터 지역화폐로 20만원 이상을 소비하면 3만원의 소비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기 때문이다.

자동차 배터리를 교체했고 샐러드 배달 정기권도 결제했다. 쓰레기 종량제 봉투까지 사고 나니 '소비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조건이 충족됐다'는 알림이 떴다. '경기도형 소비지원금'을 받을 333만명 안에 든 것이다. J씨는 "3만원을 확실하게 받기 위해 첫날 바로 20만원을 채웠다"고 말했다.

경기도형 소비지원금을 받기 위한 '소비 경쟁'(9월 10일자 1·3면 보도=경기도 '지역화폐 25% 인센티브' 추석맞이 민생 처방)이 지난 18일 시작된 가운데, 18~20일 사흘간 지역화폐 결제액이 평소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지역화폐 운영 업체 코나아이에 따르면 지난 18~20일 지역화폐 사용 금액은 하루 평균 143억원으로, 지난 6~8월 3개월간 하루 평균 사용금액인 63억원의 2배 이상이었다.

지난 19일 만난 수원시 장안구의 한 약국 관계자도 "그전에도 수원페이(수원시의 지역화폐) 카드를 쓰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는데, 소비지원금을 준다고 해서 그런지 오늘도 많았다"고 말했다. 


지역화폐_시장_크기조정.jpg
사진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수단인 경기지역화폐와 주 사용처인 전통시장. 2020.03.30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지역화폐의 경제적 실효성 여부가 정치권의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지역화폐 소비를 늘려 골목상권을 활성화시키겠다는 경기도의 정책이 순조롭게 출발한 셈이다.

경기도내에서 지역화폐를 쓸 수 있는 점포의 74%가 연 매출 3억원 이하의 소상공업체인 만큼, 도는 지역화폐 결제가 늘어날수록 이들 소상공업체의 매출도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화폐를 쓰게끔 촉진하는 이번 소비지원금 지급정책 역시 소상공업체의 매출 상승을 노린 것이다.

한편 연일 지역화폐의 실효성을 둘러싼 정치권의 갑론을박이 거센 가운데, 의정부와 성남 등 도내 기초단체장들이 지역화폐의 효용성을 강조하면서 이재명 도지사의 주장과 직·간접적으로 맥을 함께 했다. 이런 와중에 연천군은 경기도에선 처음으로 모든 군민에게 2차 재난 기본소득을 10만원씩 지급한다.

/강기정·남국성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