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공무원 총격피살 대북규탄 공방전- 국민의힘·정의당]"문 대통령 정확한 해명 필요"
정의종 발행일 2020-09-28 제4면
2020092801001226600062281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왼쪽)이 27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망사건 진상조사 요구 1인 시위에 나선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고 있다. 2020.9.27 /연합뉴스

김종인·김성원 "국민보호 국가기본
전문 하나에 與 감격 이해 힘들다"
靑 분수대앞에서 릴레이시위 돌입

심상정 "정부·군 무능 철저규명을"


국민의힘은 27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첫 주자인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 건가요'라고 쓰인 패널을 들고 문 대통령의 직접 해명을 요구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기본임에도 대통령께서는 어디서 무엇을 하셨나"라며 "우리 국민을 살릴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청와대의 명확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이 요구하는 28일 본회의 긴급현안 질문을 더불어민주당이 받지 않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고 묵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시위는 곽상도, 전주혜, 배현진 의원에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를 끝으로 마무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주 원내대표의 1인 시위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공무원이 총격에 의해 죽고 불태워졌다는 보도를 접한 다음에 김정은이 사과한다는 형식의 전문 하나를 보고, 여권 사람들이 마치 감격한 사람들처럼 행동을 취하는 자체를 이해하기가 굉장히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긴급현안질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데 대해서도 "애초 함께 북한을 규탄하기로 합의했다가 사과 전문이 오고 태도를 바꿨기 때문에 그 과정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비난했다.

국민의힘은 28일 국회 계단 앞에서 소속 의원들과 비상대책위원들이 참석하는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도 "남북 공동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건 전반의 철저한 진상을 규명하고, 우리 국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발포 책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긴급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국회가 주초 대북규탄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각 당에 제안한다"며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처참하게 살해될 때까지 무능한 감시와 불철저, 불성실한 대응으로 일관한 우리 군 당국과 정부의 책임도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