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내 시·군 절반, 역학조사관 1명도 없다
김성주 발행일 2020-10-05 제1면

01_6.jpg
그래픽. 2020.10.4 /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

코로나19 사태 속 수원·고양시 등 15곳, 채용없이 道 인력에 의존
'인구 10만 이상 1명 이상 배치' 11곳 관련법 안지켜 '비난 목소리'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경기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절반은 역학조사관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2차 확산기에 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왔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도 30%에 육박한 상황인데도 일선 지자체에서는 손을 놓고 있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광명을) 의원에 따르면 9월 초 기준으로 수원시 등 도내 15개 시·군은 단 한 명의 역학조사관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현장에 나가 감염병 여부를 확인하고 경로를 조사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수원·고양·화성·평택·시흥·파주·김포·군포·하남·구리·포천·동두천·가평·과천·연천 등에는 역학조사관이 없는 상황이다. 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일 오전 0시 기준 2천21명으로 경기도 전체 4천450명의 45.41%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인구 10만명 이상인 도내 27개 지역에는 1명 이상의 역학조사관을 배치해야 하지만 대상에 포함되는 11개 지역이 채용을 하지 않아 비난의 목소리가 크다.

경기도는 도 역학조사관을 77명까지 늘려 담당 시·군에 배정해 운영하고 있지만, 정작 코로나19 대응에 가장 앞장서야 할 지자체가 도 인력에만 의존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인근 서울시의 경우 25개 구 모두 정원 1명씩을 채웠고 지역에 따라 최대 10명(강북구)까지 운영하는 곳도 있다.

성남·안산·오산·이천·안성·양평·여주·광명 등은 1명의 역학조사관을, 안양·의정부·의왕·양주는 2명의 역학조사관을 채용해 운영하고 있다. 용인·부천·남양주·광주 등 4곳은 3명의 역학조사관을 두고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

양기대 의원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국면에서 역학조사관들이 턱없이 부족해 역학조사관들과 역학조사 업무를 맡은 공무원들이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며 "역학조사관들의 임무가 막중한 만큼 채용기준 완화와 처우개선 등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 표 참조 

 

2020100401000051500002661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