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 대통령 "추석연휴 방역 협조 국민께 감사… 경제도 선방"
이성철 발행일 2020-10-06 제4면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 주재

88.jpg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0.5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특별방역기간으로 보낸 특별한 추석이었지만 국민들께서 협조를 잘해 주셨다"며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연휴 내내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유지되고 감소 추세를 보였다"며 "특히 우려가 컸던 개천절 불법집회와 관련 코로나 재확산을 유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 빈틈없이 차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민들도 적지 않은 교통 불편을 감수했다"며 "추석 연휴에도 선별진료소는 정상운영됐고 의료진은 연휴도 반납하고 코로나와의 전선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경제에 관한 좋은 소식도 있었다"며 "2분기 경제성장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1위를 기록했고 9월 수출액도 전년 동기보다 7.7% 증가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특히 "우리 방역이 세계의 모범으로 평가받는 이유는 경제에서도 이처럼 선방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런 긍정적 결과들은 모두 국민의 적극적 협조 덕분이다. 거듭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렵더라도 힘을 모아 확실한 진정세를 이뤄내야 확산 위기 국면을 벗어나 서서히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 것"이라며 "민생과 경제회복의 속도도 여기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며 "4차 추경 등 적극적 경기대책을 펴고 있지만 근본 대책이 될 수는 없다. 더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