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전국 공동주택,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절반 이상 '다닥다닥'
이성철 입력 2020-10-07 15:05:09
소병훈 의원, 52.4% 몰려… 경기도내 아파트 비율 하남 95.2%·화성 91.65%·김포 90.6% 순
인천지역 연수구 93.8% '최고' 동구 80.8%·중구 77.6% 순
분당_일대_lh제공사진.jpg
분당 일대 전경. /경인일보DB

전국 공동주택의 절반 이상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소병훈(광주갑)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공동주택은 총 1천416만8천992가구로, 이중 743만324가구(52.4%)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
2020040601000258000011951
소병훈 의원

지역별로는 경기도에 387만1천410가구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263만3천287가구, 인천 92만5천627가구 등이다.

현재 건축법 시행령은 공동주택을 아파트와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기숙사로 구분하고 있다.

아파트는 주택으로 쓰는 층수가 5개 층 이상인 주택이고, 연립주택은 주택으로 쓰는 1개 동의 바닥면적 합계가 660㎡를 초과하고 층수가 4개 층 이하인 주택을 말한다. 다세대 주택은 주택으로 쓰는 층수가 1개 동의 바닥면적의 합계가 660㎡ 이하이고 층수가 4개 층 이하인 주택을 말한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세 지역 모두 공동주택 유형 중 아파트 비중이 가장 컸다.

경기지역은 무려 79.3%(307만1천694가구)가 아파트이고 다세대주택은 17.4%(67만2천468가구), 연립주택은 3.3%(12만6천80가구)로 집계됐다.

인천 역시 71.7%(66만3천608가구)가 아파트로 조사됐다. 이어 다세대주택 25.2%(23만3천124가구), 연립주택 3.1%(2만8천604가구)였다.

특히 경기지역 31개 시·군 중 아파트 비율이 80%를 넘는 곳은 16곳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낸 곳은 하남시였다.

하남시는 공동주택 7만6천159가구 중 95.2%(7만2천517가구)가 아파트다. 다음으로 화성시(91.65), 김포시(90.6%), 양주시(88.1%), 오산시(87.6%), 안성시(86.3%) 순이었다.

인천지역 10개 시·군의 경우 아파트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연수구로, 공동주택 12만3천559가구 중 93.8%(11만5천921가구)를 차지했다.

이어 동구(80.8%), 중구(77.6%), 남동구(72.1%), 부평구(70.5%) 순이었다.

소 의원은 "인구의 수도권 집중으로 전국 공동주택도 수도권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과밀화된 수도권은 교통, 주택, 환경문제 등 사회적 비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지방이 상생하는 종합 플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