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거리두기 단계 세분화' 방역체계 완화되나
김명호 발행일 2020-10-09 제1면
11일 발표 앞두고 국정감사에서 재확인
정부가 오는 11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8일 국정감사에서 "자유와 책임을 주는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언급,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 3단계로 구분돼 있는 거리두기 단계를 세분화하거나 완화하는 방향으로 정부 방침이 변화하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온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열린 보건복지부 국감에서 "지난 9개월간 계속 사안에 따라 방역체계를 바꿔왔지만 지금은 그런 작은 변화가 아니라 근본적 방역체계 변화를 추진할 때가 아닌가 생각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사회적 연대 속에서 자유를 많이 주되 책임을 묻는 쪽으로 방역체계를 바꾸는 방향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K-방역은 국민의 절대적 지지·협조로 가능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국민이 지쳐간다. 어린이들은 학교나 어린이집에 가지 못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도 모두 힘들다고 한다"며 "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 상황은 내년 상반기까지 간다고 하는데, 이런 상황에서 국민의 고통을 헤아리는 쪽으로 K-방역을 한번 업그레이드할 때가 아닌가"라고 제안했다.

이에 박 장관은 "전적으로 동감한다"면서 "앞으로 사회적 연대 속에서 자유와 책임을 주는 방향으로 방역체계를 바꿀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추석 연휴 이후의 코로나19 환자 증감 양상, 감염 확산 형태, 집단감염 분포 등을 지켜보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며 "11일 조정안 발표 전까지 이런 부분을 관찰하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