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옴부즈만, 코로나·美中갈등 '수출 중기 고충 해결' 나섰다
김태양 발행일 2020-10-14 제14면
9개 업체 참여 현장 간담회
중소기업 옴부즈만, 인천 해외 진출기업 규제애로 간담회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인천 수출기업 대표 등 관계자들이 13일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서 열린 현장 간담회에서 기업 애로·건의 사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0.10.13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전략물자 허가제도 개선 필요…
청년 미래위한 지원 확대"등 요구
"정부 협력 실효성있는 방안 노력"


중소기업 옴부즈만(이하 옴부즈만)이 인천지역 수출기업의 고충·규제를 해소하기 위해 나섰다.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13일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 3층 로터스홀에서 9개 인천 수출기업이 참여하는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옴부즈만은 중소기업의 고충을 처리하고 관련 규제와 애로 사항 개선을 정부에 건의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재확산과 미·중 무역 갈등 등 어려운 환경 속에 있는 인천 수출기업의 고충을 듣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기업들은 수출, 인력 채용 등에서 발생하는 고충을 이야기했다.

인천 계양구 기계 제조기업 A사는 "전략 물자는 수출할 때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기본 3주 정도 걸린다"며 "동일 품목을 같은 기업에 수출할 때에도 매번 허가를 받아야 해 납기 등에 영향을 준다. 이럴 때엔 유효기간을 정해 허가일을 줄여주거나 대체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했으면 한다"고 했다.

남동구 의약품 제조기업 B사는 "젊고 유능한 인력을 뽑고 싶어도 청년들이 중소기업을 기피하는 경우가 많다"며 "중소기업도 꾸준히 투자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직원 복지 등에 신경을 써야 하지만, 정부도 청년들이 중소기업에서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지원책 등을 확대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인천 코트라 지원단,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관계자 등도 참석했다.

박주봉 옴부즈만은 "중소기업의 고충을 듣고, 기업인이 필요한 것을 만들어내는 게 옴부즈만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인천 수출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넘어 수출 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협력해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