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평택항 화양신도시' 본격 개발
김종호 발행일 2020-10-22 제8면
화양지구-광고성조감도1-2 (1)
화양지구 조감도. /화양지구조합 제공

279만1195㎡ 여의도면적과 비슷
2만가구 5만명 수용… 30일 착공
수도권 남부 대표 랜드마크 전망

요즘 가장 핫 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평택시 서부권에 여의도 면적 규모의 '평택항 화양신도시'가 본격 개발돼 시민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평택시 현덕면 화양리 454-2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평택항 화양신도시'는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279만1천195㎡에 2만여가구, 인구 5만484명을 수용하는 신도시로 개발된다. 오는 30일 기공식도 열린다.

국내에서 개발된 민간주도 도시개발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인 '평택항 화양신도시'에는 인근 평택시청 안중출장소(향후 구청으로 승격 예정)가 이전하고, 연면적 2만2천770㎡ 지상 10층·지하 4층, 병상 350개 규모의 대형 종합병원도 들어선다.

또 초등학교 4개교, 중학교 2개교, 고등학교 2개교 등 총 8개 학교와 다수의 공공시설도 건립될 예정이어서 서평택은 물론 수도권 남부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신도시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평택항 화양신도시 개발사업은 지난 2010년 10월 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수립 고시, 2015년 7월 화양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승인 고시를 받았고, 2018년 8월 환지계획 승인을 받는 등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한편 최근 일각에서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자금 조달과 시공사 선정 문제 논란과 관련, 조합 측은 "조합의 이미지 훼손, 경쟁력 약화 등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법적 조치 등 강경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태다.

조합 측은 "A증권과 협의 도중 포기 의사를 밝힘에 따라 B증권과 최종 계약을 체결했는데, 일각에선 B증권이 A증권보다 1천여억원의 금융 비용이 늘어난다는 사실과 다른 소문을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대형 건설사를 선정하지 않은 이유, 조합비를 빼돌린다는 소문에 대해 조합 측은 "말도 안 된다"며 "현재 시공을 맡은 D건설사도 대형건설사이며, 조합비를 받지 않기 때문에 빼돌릴 일도 없다"고 강조했다.

조합 관계자는 "악성루머, 허위사실 등에 대해선 이를 철저히 규명해 바로 잡고 법적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