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19 재확산 '9월', 일자리 83만개 사라졌다
신지영 발행일 2020-10-22 제11면
헬스케어·미용등 서비스업 타격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재확산된 지난 9월 일자리 83만개가 사라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 한국개발연구원(KDI) 이종관 연구위원은 '코로나19 고용 충격의 양상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코로나19 1차 확산기라고 볼 수 있는 지난 4월 108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졌고, 2차 확산기라고 할 수 있는 9월 83만개 일자리가 소멸했다고 분석했다.

일자리 대부분은 헬스케어, 미용, 여가 등이 서비스업에서 사라졌다. 특히 도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보건업 등 '지역서비스업'으로 묶이는 분야의 타격이 컸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