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남양주 요양원 관련 10명 추가·누적 59명…초중 5개교 등교 중지
이종우 입력 2020-10-26 13:58:34
남양주시는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행복해요양원 관련 10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행복해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지난 22일 첫 발생 이후 총 59명으로 늘었다. 이 중 90대 입소자 1명이 지난 23일 숨졌다.

확진자는 행복해요양원 35명(입소자 23명, 종사자 12명), 같은 건물 A요양원 2명(입소자·종사자 각 1명), 가족 등 접촉·방문자 22명 등이다.

연합뉴스코로나4.jpg
/연합뉴스

지난 22일 35명, 23일 11명, 24일 0명, 25일 5명, 26일 오전 10시 현재 8명이 각각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현재 10대 확진자들이 다니는 초교와 유치원 각 2곳, 중학교 1곳의 전 학년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이 요양원 관련 오남읍 외 지역 확진자들은 대부분 종사자와 가족"이라며 "'n차' 감염 등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