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다주택 의원 16명, 내년 3월까지 처분하라" 광역단체장 2명도…與 권고
김연태 발행일 2020-11-05 제4면
당 윤리감찰단, 22명은 해소

더불어민주당이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다주택 처분을 권고한 가운데 국회의원 16명이 아직 다주택을 해소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 윤리감찰단은 4일 "소속 의원 174명 중 다주택 보유자는 38명으로, 전수조사가 시작된 후 10월 31일까지 다주택이 해소된 의원은 22명"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은 16명은 '부모님 등 가족 거주', '농가 주택', '공동상속에 따른 공유 지분' 등을 이유로 처분이 어렵거나 매수인을 아직 못 구했다"며 "대부분 연내 다주택 해소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 12명 중 다주택자인 2명도 처분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소속 기초자치단체장(154명)과 광역의회의원(643명), 기초의회 의원(1천598명)에 대해서는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당은 이들에게도 내년 3월 말 이내 다주택 상황을 해소할 것을 권고했다.

민주당은 올 연말까지 당내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다주택 보유 상황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수도권 등 투기과열지구를 집중 점검하고 투기가 의심되면 윤리감찰단을 통해 감찰한다는 방침이다.

이낙연_연합.jpeg
마스크를 만지고 있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연합뉴스DB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투기성 주택 보유가 확인되거나, 정당한 사유 없이 다주택 해소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공천 불이익 등으로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