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이건희 빈소 갔던 인사들 '긴장'…취재 기자 확진 '일파만파'
공지영·강기정 발행일 2020-11-05 제2면

2020110400020025613.jpg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차려졌던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다녀간 취재 기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4일 오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출입제한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0.11.4 /연합뉴스

 

李 교육감·洪 부총리 '음성판정'
김태년 의원은 검사대상서 제외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취재한 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기자가 빈소에 머물렀던 지난 10월 26일 정·관·재계 인사들이 대거 조문했던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4일 경기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이재정 도교육감은 지난달 26일 오후 2~3시 이 회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로 인해 이날 도의회에서 의원들의 도정질문에 답변 중이었던 이 교육감은 취재기자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곧바로 수원 성빈센트병원으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음성 판정을 받았다.

마찬가지로 이 회장을 조문했던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달 25일 저녁에 빈소를 찾았었다.

중앙정부와 정치권도 이날 종일 크게 술렁였다.

해당 기자와 밀접 접촉했는지 여부에 따라 검사 대상인지 엇갈렸는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은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중 홍 부총리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검사를 받은 후 당분간 예정된 모든 일정을 취소한 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반면 같은 날 조문한 김태년(성남수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은 검사 대상으로 특정되지 않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를 예정대로 진행했다.

재계도 예외는 아니어서 삼성 사장단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거나 받을 예정이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불특정 다수가 코로나19에 노출됐을 수 있다고 판단해 이날 해당 장례식장에 방문했던 이들은 검사를 받을 것을 요청하는 문자를 발송했다.

/공지영·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