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서울 거주자, 올 경기 아파트 3만3695가구 매입 '역대 최다'
김성주 발행일 2020-11-12 제2면
김포 3995건 예년보다 3.6배 늘어
고양·남양주 GTX노선 호재 영향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도 내 아파트 매입 건수가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경기도에 집중된 각종 호재와 정부 규제의 풍선효과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11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거주지별 아파트 매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9월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경기도 내 아파트는 3만3천695채로 나타났다.

매입 건수로는 고양시 아파트 매입이 특히 많았는데, 예년 같은 기간 매입 건수가 평균 2천202채였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에는 4천246채를 사들여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남양주시의 경우에도 1천659채에서 올해 3천436채로 평균치의 2.1배를 기록했다.

증가 폭이 가장 큰 곳은 김포시였다. 평균 822가구였던 아파트 매입이 3천995건으로 3.6배의 증가를 보였다.

서울 거주자들의 매입이 이어진 고양시와 남양주시는 고양선과 별내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B 노선 등의 호재가 이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김포시의 경우 지난 6·17부동산 대책에서 조정대상지역에서 제외됨에 따라 풍선효과가 작용했다는 해석이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