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해외 유입 확진자, 인천시 많은 도움" 정은경 청장, 지자체 협력 강조
김명호 발행일 2020-11-16 제3면
"감염병 전문병원 추진방향 마련"
03_1.jpeg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 1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코로나19 방역예산 확보를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2020.11.15 /허종식 의원실 제공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해외 유입 코로나19 방역에 인천시가 큰 역할을 해줬다며 앞으로 자치단체와 더욱 공고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취약 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구·미추홀구갑) 의원은 정은경 청장과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방역예산 확보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정은경 청장은 간담회에서 "보건복지부, 자치단체 등과 협력해 요양병원과 같은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전국적으로 확대해 주기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라며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교육과 현장 점검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허 의원과 정 청장은 감염병 전문병원의 권역별 확충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허 의원은 "공항과 항만이 위치한 인천은 감염병의 유입 통로인 만큼, 조속하게 감염병 전문병원이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청장은 "코로나19 의료대응 체계를 고려해 감염병 전문병원 추진 방향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올해 확진자의 20~30%가 해외에서 유입된 상황에서 인천시가 정말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현재 권역별 감염병원으로 지정된 곳은 모두 3곳(조선대병원, 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양산 부산대 병원)으로 인천시는 관내에 감염병 병원이 추가 지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쏟고 있다.

허종식 의원은 "코로나19를 자치단체와 시민이 예방·대응할 수 있도록 중앙 차원에서 세심하게 살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