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모더나 코로나 백신 예방효과 94.5%…안정적 냉장 보관 '기대감'
김성주 발행일 2020-11-18 제2면
3상 임상시험 예비 분석 결과 토대 발표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예방률이 94.5%라는 중간결과가 16일(현지시간) 나왔다.

모더나는 3상 임상시험 예비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발표했다고 워싱턴포스트와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백신 승인 전 최종 단계인 3상 임상시험에는 3만여 명이 참여했다. 이번 중간분석 결과는 임상 시험 참여자 중 95건의 감염 사례에 기초한 것으로, 이들 사례 가운데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5건에 그쳤다. 90건의 발병은 프라시보(위약)를 접종한 경우다.

아직까지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접종 부위에 통증과 피로, 두통, 관절통 등 비교적 가벼운 부작용을 보고했다.

아울러 앞서 효과가 발표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해 유통이 쉽지 않은 반면, 모더나 백신은 일반 가정용 또는 의료용 냉장고의 표준 온도인 영상 2.2∼7.8도에서 최대 30일간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모았다.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백신이 95%의 사람들에게 병을 얻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다면 병원이나 사람들의 마음, 죽음에 대한 효과라는 측면에서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