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사설]1.5단계 격상에 맞는 생활준칙 실천해야
경인일보 발행일 2020-11-18 제19면
19일 자정부터 경기·인천·서울 등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된다. 이와 관련,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 19 방역이 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국민 절반 이상이 밀집한 수도권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시민들이 일상에서 불편을 겪게 되고 소상공인의 부담이 다시 커질 것이지만 더 큰 위기를 막기 위해 단계를 높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도 최근 1주일 동안 수도권에서만 하루 평균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감염재생산지수 등 관련 지표가 나빠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17일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는 23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4일부터 나흘 연속 200명대를 이어간 것이다. 거리두기 단계 격상이 불가피했던 이유다. 이날 지역 발생 202명 중 수도권에서만 137명을 기록, 닷새째 100명대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에는 카페와 직장, 가족·지인 모임 등 일상 속 집단감염이 만연하면서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학교와 동아리, 기도원, 음식점을 매개로 새로운 발병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대규모 집단감염이 아닌 소규모 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지는 위기상황인 것이다.

거리두기 1.5단계가 적용되면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인원수용에 제한을 받는다. 종교시설이나 스포츠 관람객도 수용인원의 30%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 그만큼 생활 불편이 커지고,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정부는 강력한 방역활동과 함께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현 단계에서 코로나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자칫 대규모 재유행으로 번질 것이란 우려에서다.

수도권을 대상으로 한 거리두기 단계 격상은 바이러스 재유행을 사전차단하겠다는 정부 의지를 담고 있다. 소규모 지역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내달 초 대입 수능시험을 앞둔 시점에서 시기를 놓칠 경우 감당치 못할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다. 정부는 다소 느슨해진 경각심을 바로 하고, 생활 속 방역을 실천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단계를 높였는데도 확산을 막지 못해 2단계로 추가 격상할 경우 엄청난 혼란과 피해가 우려되는 엄중한 시기다. 일상이 불편하고, 경제적으로 힘들더라도 국민 모두가 단계 격상에 맞는 생활준칙을 지키고 따라야 하는 이유다.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