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메트로이슈]한강유역청, 경안천 생태벨트 놓고 용인시와 마찰 예상
박승용 입력 2020-11-20 10:28:01

345.jpeg
/한강유역환경청 제공

 

한강유역환경청(이하 한강청)이 경안천 수변구역인 용인시 처인구 운학동과 호동 일대 수변생태벨트를 조성하면서 용인시와 협의도 없이 추진하면서 주민 편의시설 등 앞으로 관리문제로 용인시와 마찰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용인시는 생태벨트 조성과 관련해 한강청과 사전 협의가 전혀 없었던 만큼 주차장 등 주민편의시설 조성은 물론 앞으로 관리 책임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강청은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수질보전, 홍수조절, 야생동물보호, 지하수 보호 등을 위한 생태복원을 위해 토지매입비를 포함해 총 130억원을 들여 '운학동·호동지구 20만485㎡에 수변생태벨트'를 조성, 올해까지 3만7천㎡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강청은 수변생태벨트가 완공될 경우 운학동과 호동을 가로지르는 경안천 상류 양안을 비롯해 길업과 마평비오톱을 연계해 지속적인 거점 녹지공간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수변생태벨트만 조성될 뿐 기존 산책로와의 연계성 검토나 주차장 및 주민편의시설은 확보하지 않아 주민들의 불편이 우려되고 있다.
 

운학동,호동, 해곡동 일원은 팔당상수원 발원지인 경안천 상류지역으로 산책로와 자전거 라이딩 코스로 주민들의 이용이 많지만 산책로 이용객들을 위한 화장실이 한 곳밖에 없을 정도로 편의시설이 전무 한 실정이다.
 

더욱이 한강청은 지자체와 주차장,화장실 등 주민편의시설 설치에 대한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면서 앞으로 관리문제 등으로 마찰이 예상돼 자칫 조성 만해 놓고 방치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용인시 관계자는 "수변벨트 조성과 관련해 한강청으로 부터 협의를 받지 못했고 완공 후 주차장 등 주민편의시설 등 사업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시는 지난해 한강유역환경청과 포곡읍 영문리 100번지 일원 7만7천727㎡에 2022년까지 수변생태벨트를 조성하기로 협의했고 토지매입비를 뺀 전체 사업비 44억 원 중 50%를 부담키로 했다고 밝혔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