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 찬바람 세차게 불고…기초생활수급자도 늘었다
이현준·김성호 발행일 2020-11-30 제6면
2020112901001140000058141

인천 1만7천명 늘어 14만명 '훌쩍'
올 증가폭 작년보다 2배 가까이 돼
자영업자 타격… 상담요청도 급증
전문가 "관계기관 적극적 자세를"

코로나19가 몰고 온 경기 침체 여파에 인천지역 기초생활수급자가 올해만 1만7천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비해 증가 폭이 2배 가까이 이른다. 전체 기초생활수급자는 14만명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인천시로부터 받은 인천지역 기초생활수급자 현황을 보면, 10월 31일 기준 인천지역 수급자수는 14만603명이다. 지난 1월 12만3천52명보다 1만7천551명(14.2%) 늘었다. 지난해에는 1월 11만2천222명에서, 12월 12만2천27명으로 9천805명(8.73%) 증가한 것에 비해 올해 증가 폭은 지난해와 비교해도 상승세가 가파르다. → 그래픽 참조

기초생활수급자수는 매월 조금씩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저소득, 취약계층으로 분류되는 기초생활수급자수가 이처럼 가파르게 늘어난 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미추홀구에서 기초생활수급자가 가장 많은 주안2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이 있다며 동 주민센터를 찾아와 기초생활수급자가 될 수 있는지 상담을 요청하는 건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확연히 늘었다"면서 "예전에는 수급자가 될 만한 분이 신청하러 왔다면, 요즘은 무작정 도움을 구하러 동 주민센터를 찾는 분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고 말했다.

부평구 산곡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경제적 어려움을 이유로 도움을 요청하러 센터를 찾는 주민들이 확실히 많아졌다"며 "코로나19가 직접적인 영향으로 보인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지자체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자세를 주문하고 있다.

김지영 인천복지재단 선임 연구위원은 "실제 코로나19 여파로 자영업자나 저소득층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인천의 수급자 증가 요인은 무엇인지, 어떤 배경을 이루고 있는 것인지, 지자체가 앞으로 준비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더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홍식 인하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수급자 수 증가가 관련 기준 변경 등 제도적인 변화로 나타났을 수도 있지만, 형편이 나빠진 사람들이 그만큼 많아졌음을 의미할 수도 있다"며 "기초생활수급제도가 형편이 나빠진 사람들을 제대로 보호하고 있는지, 부족한 부분은 없는지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면밀히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현준·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